본문 바로가기
맛집

국물이 진한 양촌읍 감미옥 설렁탕 방문 후기

by 필즈필름 2022. 8. 27.
반응형

가마솥 감미옥 설렁탕

지인과 낚시를 끝내고 허기를 달래러 식당을 찾았다.

갑자기 소머리 국밥이 먹고 싶어졌는데 검색을 해보니 김포 양촌읍에 소머리 국밥집이 있었다. 고고~

하지만 소머리 국밥집이 망해서 순대국밥 체인점으로 바뀌어 있었고, 할 수 없이 근처 맛집을 찾아보았다.

감미옥 설렁탕이 검색되었는데 사실 감미옥 설렁탕은 들어보지도, 먹어보지도 못한 상태에서 방문하게 되었다.

반응형

감미옥 설렁탕은 가마솥에서 사골을 우려낸다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후문으로 들어가기전 가마솥이 보인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데 하루종일 저온으로 사골을 우려내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설렁탕 향이 진하게 진동을 한다.

감미옥 설렁탕 차림표

메뉴판이다. 식당의 대표 메뉴답게 특설렁탕을 두개 시켰다. 사실 이때 까지만해도 소머리국밥이 머리속에 아른거렸고, 설렁탕으로 대신하자는 생각이었다. 그리고 메뉴판의 수육은 다른 식당보다 약간 비싼 느낌이다.

반응형

01
직접담은 김치와 묵은지

잠시 기다리고 있으니 묵은지와 김치 항아리를 가지고 오신다. 보통 설렁탕집의 반찬은 특별히 많이 필요하지 않고 김치와 깍두기만 맛있으면 설렁탕도 덩달아 맛있는데, 내가 좋아하는 직접 담은 김치와 묵은지를 보니 이때부터 맛있으면 블로그에 올리자는 생각이 들었다. 착칵~

감미옥 설렁탕

설렁탕이 나왔다. 깊은 그릇에 가득 담겨져 나왔는데 첫 느낌은 그냥 평범한 설렁탕이다. 한끼 든든하게 먹고 가자는 그런 생각정도? 일단 먹어보자.

반응형

012
슬라이스 소고기가 가득 들어있는 감미옥 설렁탕

젓가락으로 내용물을 들어올려 보았다. 얇게 썰은 소고기와 국수가 가득 나온다. 특설렁탕 답게 양이 많다. 그리고 국물 맛을 보았는데 깊이가 있었다. 간이 맞지 않아 소금을 조금 넣어준 것 외에는 진한 국물과 소고기의 조화는 상당히 맛있었다. 제대로 된 식당을 찾아 온 안도와 기쁨에 아무말 없이 먹기에 바쁜 시간이었다.

배가 너무 고팠을까? 다 먹은 후 뭔가 아쉬워 모듬 수육 중간 사이즈를 하나 시킨다.

모든 수육

반응형

모든 수육은 버너에 돌냄비를 올려 끓이면서 먹는 스타일이다. 자세히 보면 고기가 눌러붙거나 타지않게 돌냄비 바닥위에 먼저 배추잎을 올려놓고 수육과 야채, 버섯을 올려놓았다.

그리고 자글자글한 약간의 국물로 간을 맞춰놓았다. 근데 이 국물이 기가막힌다. 배추잎의 달짝지근한 맛과 설렁탕 국물이 같이 썪여진 맛이라 뭐라 표현을 못하겠다. 이 글을 보는 사람 중 혹시 팩에 들어있는 흰우유를 마셔본 사람이 있을 것이다. 첫맛은 달콤하면서 끝맛은 탈지분유 느낌의 고소함이 느껴지는 맛인데 정말 오묘하다. 모듬수육을 시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반응형

01
모듬수육 소꼬리 고기와 도가니

고기와 도가니는 촉촉하고 부드러워서 식감도 좋고 맛도 좋았다. 그리고 중간 중간 먹는 국물은 환상의 조합이었다. 최소 1인당 소주 2병씩 이였을텐데, 오늘은 블로그에 글도 올리고 낚시 채비도 정리해야 하니 이쯤 마시고 식당을 나간다.

 

사실 인천 검단 사거리에 주변에 거주하면서 양촌읍을 갈 일은 거의 없다. 오늘이 양촌읍 방문 처음이였고 소머리 국밥을 먹기위해 간 것 이지만 감미옥 설렁탕집을 알게되었고 맛있게 먹은 기억으로 남게 되었다. 다음에 또 가고 싶은 맛이다. 추천합니다.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