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웨이팅 해서 먹고오는 자장면, 신승반점을 다녀왔습니다.

by 필즈필름 2022. 8. 11.
반응형

자장면을 먹기위해 2만원이 넘는 택시비를 내고 인천 차이나타운을 갔었다.
비가오는 중에도 거리에는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 인천 차이나 타운은 세번째 오는 곳인데 당시 갔었던 두군데 가게 모두 자장면이 맛있었던 기억이 난다

신승반점

오늘은 신승반점을 갔다. 공화춘에서 이어져 온 가게라 자장면의 역사와 함께 맛까지 유명한 바로 그곳이다.
많은 사람들이 우산을 쓰고 웨이팅을 하고 있는 것을 보면 그만한 이유가 있다는것을 직감한다.

단무지와 양파

반응형

유니자장면

우리 차례가 돌아왔고, 가게의 대표메뉴 유니자장을 주문했다. 가격은 9천원으로 보통 다른 중국집보다 1,000원 정도 비싸다.

별반 다르지 않는 비주얼이다. 하지만 사진에서 알수 있듯이 신승반점의 면발은 동그랗고 얇은 면발로 시중에 판매하는 공화춘의 면발과 비슷하다. 그리고 계란은 반숙으로 나오는데 개인적으로 자장면에 계란이 나오는 것을 선호한다.

유니자장 소스

반응형

가득 담아주는 자장은 두명이서 모자람없이 쓱싹 비벼먹을수 있는 양이고, 자장 소스 속 많은 양의 다진 돼지고기를 볼 수 있다.

신승반점 유니자장면

예쁘게 자장소스를 올리고 비빈다. 그리고 먹기 전 한컷.

잘 비벼진 신승반점 유니자장면

내가 느낀 맛은 달콤한 자장소스에 뒷맛은 느끼하지 않고 담백하고 면발은 쫄깃하고 탱글해서 절묘한 조화를 이룬 맛이다.
소스도, 면발도, 그리고 계란까지 절묘한 조화를 이루어 왜 이곳이 유명한지, 비가오는 중에도 많은 사람들이 웨이팅을 하는지 알수 있는 그런 맛이었다. 글을 쓰는 지금, 다시 가고 싶은 그런 맛이다. ㅠ

자장면을 다 먹은 후 블로그에 올리기 위해 신승반점의 역사인 공화춘의 내용들을 사진 찍었다.

우희광과 공화춘 사람들

 

반응형

공화춘의 역사
인천 차이나타운 자장면 맛있는 집

특히 눈에 띄는 건 인천 차이나타운 자장면 맛있는 집 명판과 사랑의열매 산하재단으로 수익금의 일부로 어려운 분들을 돕고 있다는 것이다.

신승반점 메뉴판

끝으로 신승반점의 모든 메뉴를 볼 수 있는 메뉴판이다. 잘 안보여서 파일로 업로드 시키니 보시고픈 분들은 다운로드 해서 보시기 바란다. 끝.

KakaoTalk_20220811_065425444_09.jpg
0.44MB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