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불로동 순대국밥 최고는 무봉리 토종 순대국.

by 필즈필름 2022. 9. 13.
반응형

무봉리 토종 순대국

가끔씩 순대국밥이 땡기는 날이면 들리는 곳이다. 무봉리 토종 순대국. 글을 쓰면서 알게된 사실인데 이곳은 체인점이다. 내가 싫어하는 체인점. 하지만 걱정마라. 체인점 치고는 로컬한 맛으로 항상 손님들로 붐비는 그런 곳으로 특히 점심때면 돗대기 시장마냥 왁자지껄한 분위기로 손님 가득히 장사 잘되는 그런곳이다.

반응형

무봉리 토종 순대국 메뉴판

메뉴판이다. 오소리 내장국과 순대국을 고민하다 오소리 내장국을 시켰다. 순대국은 어딜가나 먹을 수 있으니 말이다. 그리고 섞어순대도 1인분 시켜보았다. 당연히 소주도 1병.

무봉리 토종 순대국 밑찬

잠시 기다리니 김치, 깍두기와 새우젓 마늘, 청냥고추가 나왔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김치를 겉절이 형태로 직접 담았다. 깍두기도 혹시 담았는지 여쭤보려 했지만 점심시간 너무 바빠서 실례될까봐 물어보지 않았다.

반응형

부추 꽃봉오리
무봉리 토종 순대

섞어순대 1인분이 나왔다. 순대를 잘 쪄서 반질반질 광택이 난다. 그리고 위쪽에는 토종순대로 7,000원이라는 적당한 가격에 한접시를 먹을수 있다. 먼저 찹쌀순대는 쫄깃한 것이 정말 찰지고 짭쪼름 간도 잘 베어있다. 그리고 토종순대 역시 잘 쪄서 술안주로 제대로다. 합격이다.

무봉리 토종 순대국 오소리 내장국

드디어 오소리 내장국이 나왔다. 국물도 뽀얗고 보글보글 끓는 국물 속 오소리 감투를 가득 넣어 주셨다. 새우젓을 적당히 넣고 다대기도 조금넣은 뒤 부추를 넣는다. 먹어보자.

반응형

오소리 내장국

먼저 육수를 잘 우려내서 맛의 깊이가 있다. 그리고 오소리 감투 역시 오래되지 않아서 식감이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운 식감으로 아주 훌륭하다. 식재료의 회전율이 빠르다는 얘기 일 것이다. 밥 말아먹기 딱 좋은 맛이다. 비가오면 다시 오고 싶은 그런 맛.

 

손님이 약간 빠진틈을 타서 사장님께 여쭤보니 가게도 오래되었고 단골 손님들과 주변 건설업체 작업자들이 많이 온다고 하신다. 가게 간판이 말해주듯 이곳은 불로동에서 터줏대감처럼 오래되고 인지도가 있는 곳이다. 든든한 국밥이 생각날때 다시 찾아오고 싶은 곳으로 동네 주민들께 추천하고 싶다. 안녕.

반응형

댓글0